포토/영상

흑산도·제주도 해역에서 남송(南宋) 대 도자기 550여 점 발굴

중세 동아시아 해상 교역로 기착지 역사성 입증

이병석 MT해양목포주재기자||입력 : 2018.12.06 13:54
공유 :
 
image다음


문화재청 국립 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전라남도 신안군 흑산면 인근 해역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서 진행한 수중문화재 조사에서 남송(南宋)대 중국도자기 등 550여 점의 유물을 발굴됐다고 6일 밝혔다.

신안군 흑산면 인근 해역에서는 중국의 고급 도자기 산지로 알려진 ‘저장 성(浙江省) 룽취안 요(龍泉窯)’에서 만들어진 양질의 청자 접시 등 50여 점의 중국 도자기가 발굴됐다.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해역은 1996년~1998년 3년간 세 차례에 걸쳐 제주대학교와 제주 박물관에서 수중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이번 추가 매장량 조사에서는 ‘금옥만당(金玉滿堂)’, ‘하빈유범(河濱遺範)’의 글자를 밑바닥에 새긴 청자발 조각(편)을 포함한 500여 점의 유물을 추가로 확인 발굴했다.

두 해역에서 발굴한 유물들은 모두 중국 도자기이며 중국 남송 시대에 제작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중국 푸젠성(福建省)에서 제작된 도자기도 일부 포함되었지만 대부분 ‘저장 성 룽취안 요’에서 제작한 청자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 도자기 유물들은 고려와 남송 그리고 일본을 포함한 동아시아 해상 교역로에 흑산도와 제주도가 중요한 기착지였음을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참고로 흑산도 바닷길은 중국 송나라 사신인 서긍(徐兢)이 쓴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에 송나라에서 고려로 오는 항로 중 하나로도 기록돼 있다.

조선 후기 실학자 한치윤이 쓴 『해동역사(海東繹史)』에는 탐라(제주도의 옛 지명)에서 바닷길로 가면 송나라와 일본을 쉽게 갈 수 있다는 기록이 전해온다.

문화재청 국립 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조사를 계기로 2019년 내로 제주 신창리 해역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흑산도와 제주도 항로를 포함한 중세 해상 교역로 복원 연구를 위한 수중 발굴조사를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