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수과원, 맛도 좋고 영양성분도 풍부한 굴 섭귀 권장

겨울이 제철인 굴, 설 떡국에도 잘 어울려요!

함혜강 MT해양 에디터||입력 : 2019.01.31 13:58
공유 :
 
image이전다음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겨울 수산물로 맛도 좋고 영양성분도 풍부한 굴 섭취를 권장한다고 31일 밝혔다.

굴은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1월의 제철 수산물로 청정해역에서 친환경적으로 생산돼 우리 식탁에 오르고 있다. 굴은 우리 몸에 필요한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다양한 영양소를 골고루 함유하고 있어 ‘바다의 우유’라고도 불린다.

책임운영기관인 수과원에서 발간한 ‘표준 수산물성분표 2018’에 의하면, 굴은 우리 몸에 결핍되기 쉬운 아연, 구리, 철, 셀레늄 등의 필수 미네랄이 다양하게 함유하고 있으며, 간 기능 회복에 좋은 아미노산, 타우린, 베타인류도 다량으로 가지고 있다.

굴은 갑상선호르몬, 성호르몬 및 성장호르몬 등의 작용을 도와주는 ‘아연’ 함량이 높아 건강식품으로도 오래전부터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굴에는 아연 함량이 14mg/100g 있어 소고기(4mg/100g), 돼지고기(2mg/100g)보다 3∼7배 높다. 특히, 아연은 갑상선 호르몬, 인슐린, 성호르몬 등 각종 호르몬들의 작용을 도와주는 필수미량원소로서 우리 몸에 부족하면 미각기능과 성장발육에 이상이 생길 수 있고, 전립선 장애, 성기능 저하, 피부장애 등이 나타날 수도 있다.

굴을 이용한 요리법도 간단해 생굴, 굴무침, 굴전, 굴튀김 등으로 이용할 수 있고, 명절에 온 가족과 함께 굴떡국으로도 좋다. 무즙을 생굴에 섞어 3분 이상 두면이물질과 잡내를 쉽게 제거할 수 있으며, 소금물에 살살 헹궈야 굴 특유의 향을 살리며 깨끗하게 씻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