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지금 제주 바다는 돌고래 천국

국립수산과학원, 제주도 대정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 서식 확인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9.28 11:50
공유 :
 
image다음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은 소형고래류 조사를 통해 제주도 서부해역(서귀포시 대정읍) 연안에서 남방큰돌고래가 정착해 서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울산광역시 소재)는 남방큰돌고래 생태 연구를 11년간 수행해왔으며, 최근 3년 동안 제주도 전역에 걸쳐 18번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귀포시 대정읍 연안에서 매번 남방큰돌고래를 관찰했다.

김현우 고래연구센터 박사는 “남방큰돌고래는 제주도 전 연안에 서식하고 있으나 2012년부터 대정읍 연안에서 자주 발견되기 시작했고, 2016년부터 이곳에서 상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조사 기간 동안 전갱이 떼가 대정읍 연안에 몰려들어 남방큰돌고래의 사냥하는 모습이 빈번하게 목격됐다.

남방큰돌고래는 인도양과 서태평양 열대 및 온대 해역에 분포하는 중형 돌고래로 우리나라에서는 서식하기에 적합한 수온인 제주도 연안에 주로 분포한다. 무리지어 생활하는 남방큰돌고래는 작게는 2~3마리, 많게는 70~80마리가 모여서 함께 생활하는 것이 특징이다.

남방큰돌고래는 주로 해안가 100~200m 이내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육지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며, 심지어 먹이를 따라 갯바위 근처까지 접근하는 경우도 흔하다. 최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로 주목받고 있으며, 소셜미디어 이용자끼리 돌고래 발견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기도 한다.

해양수산부는 2013년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해 제주도 남방큰돌고래를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한 바 있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그동안 남방큰돌고래 보호를 위해 여러 기관과 어업인들이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라면서, “제주도에서 쉽게 볼 수 있게 된 남방큰돌고래가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