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수산자원관리 위한 자율관리어업 활성화에 앞장서는 전남도

우수 공동체 12개소에 22억 원 지원, 운영전문 도우미 대폭 채용

이병석 MT해양전남주재기자||입력 : 2019.01.11 15:07
공유 :
 
image
전남도청 청사 이미지/사진제공=전라남도청

전라남도는 자율적인 수산자원관리 우수공동체 육성을 위한 사업비와 활력 넘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전문 도우미 채용 비용을 확대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율관리어업은 수산자원의 이용 주체인 어업 인이 자율적으로 공동체를 결성해 수산자원을 보존, 관리, 이용토록 하는 정책으로, 자율관리어업 공동체는 전남에 283개소가 있으며 전국(1천108개소)의 26%를 차지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어획량 축소, 해안가 청소, 어린 물고기 보호 등 자율관리어업 활동 실적이 우수한 공동체 12곳을 선정해 올해 수산종자 방류, 어선 안전장비 구입, 수산물 판매장 건립 등 어촌 소득사업에 자율관리 육성사업비로 22억 원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공동체별로 목포시 1억 원(낙지연승), 여수시 1억 원(안포), 보성군 13억 2천만 원(동율, 객산, 선소, 군농), 해남군 4억 2천만 원(평호, 어란진, 징의, 해남통발), 완도군 1억 2천만 원(금당통발), 신안군 1억 원(장산오음) 등이다.

자율관리어업공동체의 원활한 운영과 활성화를 촉진할 수 있는 전문 도우미 채용 비용을 지난해 4억 원에서 올해 7억 원으로 대폭 늘려 37명을 채용, 인구 유출과 고령화로 어려운 어촌에 활력을 줄 계획이다.

자율관리어업공동체 도우미는 19세 이상인 자로 수산 분야 경력자 등을 우선 채용하게 되며 자율관리어업 활동 실적 기록․관리, 어업인 교육, 규정관리 등의 업무를 한다. 시군 수산 관련 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수산자원의 체계적 관리와 불법어업 예방 등을 실천하는 자율관리어업 정책이 어촌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다”며 “높은 소득으로 활력 넘치는 어촌 공동체 만들기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