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해수부, 10여 년간의 연안 개도국 지원활동 돌아본다

10년간 연안 개도국 지원활동 담은 연혁집 발간, 국가별 지원현황 등 수록

신재은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9.28 14:06
공유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의 일환으로 2006년부터 10여 년간 실시한 연안 개발도상국 물자지원사업 내용을 연혁집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이번 연혁집에는 2006년부터 2016년까지의 국가별 물자지원현황을 자세히 담겨있으며, 연안국 국가정보와 우리 원양어업의 진출현황도 함께 수록돼 국제 수산업 발전에 기여해온 우리나라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연안 개발도상국 물자지원사업은 우리 원양어선이 조업하고 있는 국가 중에서 외부의 도움이 필요한 연안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근에는 연안국들의 자원 자국화가 심화되고 있어, 안정적으로 해외 수산자원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원양어업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물자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매년 어장규모와 과거 지원현황, 수요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지원대상국을 선정해 10여 년간 총 14개 국가에 약 75억 원을 지원했다.

이들은 풍부한 수산자원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기초역량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수산업과 교육 관련 기자재 등 기초적인 해양수산 물자를 지원했다.

가나, 피지 등 일부 국가에서는 우리의 물자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현지 일간지와 방송 등을 통해 지원 사항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강인구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총괄과장은 “최근 연안국들은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입어료 이외에 투자나 물자 지원 등을 고려해 조업국가 간 조업권을 할당하는 추세”라며, “이번에 발행하는 연혁집이 우리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지원 전략 마련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혁집은 원양업체, 학계, 연구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원양산업종합정보시스템(www.ofis.kr)에서 내려 받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