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신안군, 해상 교통 운영 체계 개선을 위한 토론회 개최

해상 교통 정책 공적 기능 강화를 통한 전략적 대응 방안 모색

이병석 MT해양주재기자||입력 : 2018.09.11 13:21
공유 :
 
image
토론회 모습/사진제공=신안군

신안군은 지난 7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옹진군과 공동으로 산·학·연 관계자, 유관기관 및 해양 전문가, 공무원, 선사, 주민 등약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객선 준공영제 도입 방안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서삼석 국회의원의 주최로 ‘해상 교통 정책 공적 기능 강화를 통한 전략적 대응 방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는 류권홍 원광대 교수를 좌장으로 김태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실장, 김용태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 등이 패널로 참가해 연안여객선의 공적 운영체제(준공형·공영제) 기능 강화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또 선박 이외는 대체 교통수단이 없는 도서지역의 주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해상 교통망의 대중교통화, 준공영제 확대 추진 등 여러 가지 대안들이 논의됐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신안군민들은 “전국에서 제일 많은 섬을 보유하고 있고 전국 108개 항로 중 15%인 16개 항로, 167척의 내항여객선 중 37척의 여객선이 신안군에서 운항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여객선 준공영제 확대 실시, 항만시설 인프라 구축, 섬 주민 여객운임 국비 보조 확대, 여객선 야간 운행 등이 이루어져 실질적으로 주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