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선박 교통량 증가 기상악화 대비 '가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 시행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9.05 10:32
공유 :
 
image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가을철 선박 입·출항 증가와 태풍 등 기상악화에 대비하여 선박사고 및 시설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가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해양사고 통계에 따르면, 가을철은 다른 계절에 비해 해양사고의 발생 위험이 가장 높은 시기이다.

가을철에는 조업하는 어선이 늘어나고 여가활동이 활발해지며, 추석 연휴 여객선 운항 확대 등으로 선박 교통량이 증가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여름에 비해 강한 태풍이 발생하는 등 기상 상황이 돌변하는 것도 영향을 미친다.

해양수산부는 이에 가을철 해양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선박통항과 해역안전 관리 강화, 여객선·어선 등 취약선박 특별점검, 가을태풍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등을 중점 추진하는 ‘가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본 대책은 해양경찰청, 지자체, 선박검사기관 등 해양수산 유관기관과 함께 9월부터 3개월간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선박 교통량 증가에 대비하여 어선, 연안선박 등에 대한 집중관제를 실시하고, 선박 통항로 등 항만·연안 수역에서의 위험요소를 찾아 개선한다. 특히, 연안선박이 주로 사용하는 전자해도(GPS플로터)에 최근 10년간 충돌사고 다발해역 등 안전정보가 표시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추석명절을 대비하여 연안여객선(162척)과 국제여객선(28척)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사고에 취약한 어선, 화물선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통해 안전기준 미달 시 항행정지 등 엄격한 개선조치를 시행하고, 선박 검사기관에서는 어선과 소형선박에서 자주 발생하는 기관사고 예방을 위해 무상점검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가을 태풍 등 기상악화에 대비하여 여객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항로표지, 위험물(유류, LNG, LPG, 화학물질 등) 하역장비와 부두시설 등을 사전 점검한다. 이와 함께, 선박종사자에 대한 기초안전 수칙 교육과 해양안전 의식을 확산하기 위해 캠페인 등도 집중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황의선 해양수산부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선박 교통량이 급증하는 가을철에 해양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선박의 철저한 안전운항이 필요하다”라며, “출항 전 기상정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항해 당직도 철저히 하는 등 선박 충돌·인명사고 예방에 특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