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문화체험

해수부, 해양스포츠대회 및 무료 체험교실 운영 등 적극 지원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5.28 11:35
공유 :
 
해양수산부는 우리 국민 100만 명 이상이 해양레포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올해 전국 규모의 11개 해양스포츠대회와 15개 시·도의 80개 무료 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먼저, 올해 6월부터 11월까지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해양스포츠 대회가 개최된다. 6월 2일부터 3일까지 한강(이촌)에서 개최되는 ‘제12회 장관배 전국 카누·드래곤보트대회’를 시작으로, 새만금컵국제요트대회(6.21~24, 부안), 전국해양스포츠제전(8.16~19, 속초), 2018년 아시아드래곤보트대회(10.6~7, 경인아라배길) 등 연간 총 11개 대회를 지원한다.

우리나라 요트산업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대표적인 국제대회인 '새만금컵 국제요트대회'는 오는 6월에 개최되며 올해에는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10개국에서 35척의 요트와 선수 300명이 참갛여 3개종목의 요트 경기를 치르게 된다.

8월에 개최되는 전국해양스포츠제전은 매년 20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의 해양스포츠 행사이다. 이번 제전에서는 요트, 카누, 핀수영, 철인 3종 등 정식종목 4종과 바다수영, 드래곤보트, 고무보트, 카이트보딩 등 번외종목 4종에 5,000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하여 기량을 겨루게 될 예정이다.

올해 29번째 개최되는 ‘해양소년단 리갓타 대회(8.1~4, 상주보)’에서는 미국, 캐나다, 일본, 영국 등 5개국 22명을 비롯한 한국해양소년단 회원 3천여 명이 참석하여 고무보트, 카누, 드래곤보트 등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 활동을 펼치게 된다.
image
카약체험/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한편, 요트와 카약 등 1인 1레저 학습을 위해 전국에 지난해(64개) 보다 확대된 80개 무료 해양레저 체험교실을 운영하여 총 70만 명에게 해양레포츠를 보급할 계획이다. 체험 장소와 종목은 해양레저 누리집(www.oleports.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현장 방문 또는 전화(1577-2281)로 신청하면 된다.

특히, 올해는 체험과 관광, 생존수영을 하나로 묶은 복합해양레저체험교실 1곳을 추가하여 전국에 3곳(울주 진하해수욕장, 낙동강 상주보·낙단보)을 운영함으로써 가족단위 해양레저 체험을 확대할 계획이다.

오정우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지난해 해양레저체험교실 운영 결과,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아주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올해에도 6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해양스포츠 대회와 무료 체험교실에 가족, 친구와 함께 참여하여 해양레저스포츠의 매력을 만끽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