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수과원, 올해 첫 마비성 패류독소 기준치 초과 검출

머니투데이 신재은 에디터||입력 : 2018.03.14 16:49
공유 :
 
image
마비성패류독소 발생해역도(2018년 3월 13일)/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처음으로 부산·경남 거제 일부 해역의 자연산 담치에서 마비성 패류독소가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전국 연안 해역에 대하여 지자체와 합동으로 마비성 패류독소를 조사한 결과, 3월 13일 부산시 감천과 경남 거제시 능포연안의 자연산 담치에서 1kg 당 2.39~2.62mg으로 식품 허용 기준치(0.8mg/kg)를 초과하여 검출되었다.

부산시와 경남도는 마비성 패류독소 기준치를 초과한 해역에 대하여 패류 채취금지 조치를 취하고, 현수막 게시 및 리플릿 배부를 통하여 어업인 및 여행객에게 홍보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도록 했다.

향후, 바닷물의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점차적으로 패류독소의 발생해역과 기준치 초과해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마비성 패류독소 불검출해역은 2주 1회, 검출해역은 주 1회, 기준치 초과해역은 주 2회 조사로 강화한다.

또한 국립수산과학원은 마비성 패류독소로 인한 식중독사고 예방을 위하여 패류독소 발생상황, 당부사항 등의 관련 정보를 국립수산과학원 홈페이지(www.nifs.go.kr)와 어플리케이션(패류독소정보)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손광태 식품위생가공과장은 “마비성 패류독소는 냉동.냉장하거나 가열 조리하여도 파괴되지 않으므로, 해당해역 어업인 및 봄철 바다를 찾는 낚시객이나 여행객들은 기준치 초과해역에서 패류를 채취하여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