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우리나라 전갱이 어획할당량, 전년 대비 17% ↑

유연수 MT해양에디터||입력 : 2018.02.06 13:09
공유 :
 
image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 협약 수역 : 남태평양 공해/사진제공=해양수산부
올해 남태평양에서 우리 원양어선이 지난해 대비 더 많은 양의 전갱이를 잡을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월 26일부터 2월 3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개최된 ‘제6차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SPRFMO) 연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지난해(‘17년 6,321톤)보다 17% 증가한 총 7,385톤의 전갱이 어획할당량(쿼터)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남태평양지역수산관리기구는 남태평양에 서식하는 전갱이 등 비참치어종의 보존 및 관리를 위해 설립된 국제수산기구이며, 전갱이 자원에 대한 총허용어획량(TAC)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총허용어획량(TAC, Total Allowable Catch)이란 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해 과학적 자원평가 결과를 토대로 연간 총 어획한도량 설정 후 국가별로 배분한다.

회의에서는 최근 남태평양 전갱이 자원이 회복추세를 보인다는 자원평가 결과에 따라, ‘18년 전갱이 총허용어획량을 전년(49만 3천 톤) 대비 약 17% 증가(8만 3천 톤↑)한 57만 6천 톤으로 결정했다. 우리나라는 작년 연례회의에서 결정된 배정 비율(1.28%)에 따라 올해 총 7,385톤의 전갱이 어획할당량을 확보했다.

우리나라 원양어선들은 이 수역에서 해마다 평균 약 6천톤 가량의 전갱이를 어획하여 해외 시장에 수출하고 있다. 해수부는 앞으로 이 수역에서의 조업량이 증가할 가능성에 대비하여, 어획할당량을 이전받기 위한 협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남태평양 수역에서의 불법어업을 방지하고 어족자원의 지속적 이용을 위한 어선감시시스템 도입, 옵서버 프로그램 수립 등 다양한 보존관리조치들이 회의에서 논의되었다.

강거영 해양수산부 국제기구팀장은 “올해 전갱이 어획할당량이 증가하여 남태평양 수역에 출어하는 우리 원양어선들이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조업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이 수역의 전갱이 자원량이 유지될 수 있도록, 업계가 조업 시 국제규범을 준수하도록 적극 독려하여 어업의 지속가능성 확보에 힘쓰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