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해수부, 2018년도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 추진계획 수립·시행

유연수 MT해양 에디터||입력 : 2018.02.01 14:27
공유 :
 
image
해양보호구역 지정 현황/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해양보호구역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지역 중심 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2018년도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2001년부터 해양생태계와 경관이 우수한 해역 또는 갯벌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 총 28개소(총면적 586.4㎢)를 지정했다.

우선 관련 법령에 따라 지역별 특성을 반영하여 해양보호구역 7개소에 대한 5개년 관리기본계획을 수립한다. 28개소 중 작년에 신규 지정된 구역 2개소는 안산 대부도 갯벌과 양양 조도 주변해역이며, 재수립 5개소는 부산 오륙도, 순천만 갯벌, 신안 증도 갯벌, 웅진 대이작도, 서천갯벌이다.

지역 현황 조사와 더불어 지역주빈, 지자체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렵하여 해양보호구역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사업을 발굴하고,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보호구역을 관리하는 22개 시·군·구와 함께 지역별 특성에 맞는 생태탐방로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한 교육·홍보·정화사업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해수부는 밝혔다. 이 과정에서 해양보호구역별로 구성되어 있는 지역관리위원회가 지자체별 사업계획을 검토·조정하여 현장의 의견을 균형 있게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각 지방해양수산청 주관으로 해양보호구역 시민모니터링 사업을 실시한다. 그 지역에 대해 가장 잘 알고 있는 지역주민이 해양보호구역 생태계 조사.관찰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자체 관리역량을 강화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보호구역 지정 및 보전 필요성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도 개최된다. 부산 줄포만갯벌에서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가 5월에 열리며, 주민.지자체.민간단체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모여 소통하며 우수 관리사례를 공유하는 ‘해양보호구역 대회’가 9월에 열린다.

10월 두바이에서는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에 참석하여 우리나라의 해양보호구역 정책을 홍보하고, 한-와덴해 업무협약 후속사업 추진 등 국제협력에도 힘쓸 계획이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지자체와 함께 해양보호구역을 효과적으로 보전․관리하기 위한 효율적인 체계를 구축하여 해양보호구역의 생태적․문화적 가치를 높이는 데 힘쓰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