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R&D

전라남도 신안 '고서(高嶼)’, 2월 무인도서로 선정

유연수 MT해양 에디터||입력 : 2018.01.31 14:07
공유 :
 
image
2월의 무인도서 포스터/사진제공=해양수산부
양수산부가 전라남도 신안에 위치한 ‘고서(高嶼)’를 2월의 무인도서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남 홍도(천연기념물 제 170호)의 부속도서인 고서는 ‘하늘을 향해 높게 솟아 있는 작은 섬’이라는 뜻을 가졌다.

우리나라 13개 영해기점 무인도서 중 하나인 고서에서부터 12해리(약 22.2km)까지의 바다가 우리나라 영해에 속한다. 우리나라 서해·남해와 같이 섬이 많고 해안선이 복잡한 경우,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섬을 기점으로 삼아 해당 기점으로부터 12해리까지를 우리나라 영해로 본다.

고서는 약 22,655㎡ 면적으로 작은 섬에 속하지만, 다양한 해양생태 자원을 관찰할 수 있는 곳으로, 파도가 지나간 자리에는 규칙적으로 발달한 층리면이 형성되어 있다. 또한 최근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유명세를 탄 거북손을 비롯하여 총알고등, 군부, 검은큰따개비, 진주배말 등이 서식하고 있다.

섬의 정상을 중심으로 모든 해안사면은 급경사를 이루고 있으며, 특히 동쪽 해안에서 볼 수 있는 수직에 가까운 해식애(해안의 낭떠러지)는 절경으로 꼽힌다.

홍도의 북서쪽 끝에 위치한 고서는, 홍도 일주 유람선을 타고 1시간 정도 가면 각종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절경을 만날 수 있다. 고서는 독립문과 닮아 유명해진 ‘독립문 바위’에서 홍도 반대쪽으로 100여 미터 떨어져 있으며, 독립문 바위 인근 4개의 섬 중 가장 높게 솟아 있어 한 눈에 들어온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4년 12월 26일 고서를 절대보전 무인도서로 지정하여 자연환경을 보호하고 있다. 절대보전 무인도서에는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되고 섬을 훼손하거나 섬에서 야생 동·식물을 포획·채취하는 행위나 야영·취사 등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

한편, 우리 무인도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해양수산부는 2017년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하여 소개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부산 영도에 위치한 ‘생도’를 선정한 바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고서는 우리나라 영해의 남서쪽 시작점을 알려주는 영해기점이자 다양한 해양생물이 살고 있는 보고로, 우리가 보전해나가야 할 소중한 자산이다”라며 “앞으로도 무인도서를 지속적으로 소개하여 무인도서가 가진 가치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라고 전했다.